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입동' 추위에 강원 기온 뚝…철원 김화 영하 8도

2019년 11월 08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내일까지 일교차 10도 이상

▲ 겨울이 시작되는 입동(立冬)인 8일 강원 태백시 옛 두문동재 도로변 낙엽 위에 서리가 내려앉아 있다. 2019.11.8
▲ 겨울이 시작되는 입동(立冬)인 8일 강원 태백시 옛 두문동재 도로변 낙엽 위에 서리가 내려앉아 있다. 2019.11.8

겨울이 시작되는 입동(立冬)인 8일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도 대부분 지역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까지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 김화 영하 8도, 화천 사내 영하 6.2도, 횡성 안흥 영하 5.5도, 평창 면온 영하 5.1도, 철원 영하 4.4도, 춘천 영하 1.5도 등이다.

산간지역은 양구 해안 영하 5도, 홍천 내면 영하 3.9도, 삼척 하장 영하 2.5도, 태백 영하 1.7도, 대관령 영하 0.9도까지 떨어졌다.

동해안은 강릉 주문진 3.1도, 고성 간성 4.4도, 동해 4.7도, 속초 5.4도, 강릉 6.8도, 삼척 6.9도를 기록했다.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에 새벽 시장 상인들을 모닥불을 피워 추위를 녹였고, 출근길 시민들은 두꺼운 외투와 목도리 등을 하고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내륙 13∼15도, 산지 12∼14도, 동해안 16∼18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내일(9일)까지 밤사이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고, 낮에는 일사로 인해 기온이 오르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이상 크겠다.

새벽과 아침 사이 산지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어 농작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