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L에 '강백호 자유투'…DB, 인삼공사 개막 3연승 저지

2019년 10월 09일(수)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원주 DB 치나누 오노아쿠가 언더핸드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KBL 제공]
▲ 원주 DB 치나누 오노아쿠가 언더핸드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KBL 제공]
안양 KGC인삼공사와 원주 DB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가 열린 9일 안양체육관.

홈팀 인삼공사가 36-24로 앞선 2쿼터 종료 5분 53초 전 DB의 외국인 선수 치나누 오노아쿠가 상대의 팀 파울로 자유투 2개를 얻었다.

오노아쿠는 일반적인 자유투 자세와는 달리 두 손으로 잡은 공을 가랑이 사이에 둔 채 숨을 골랐다. 그러고는 위로 퍼 올리듯이 림을 향해 공을 던졌다.

이른바 ‘언더핸드 자유투’. 만화 ‘슬램덩크’에서 주인공 강백호가 시도해 잘 알려진 자유투 자세다. 미국프로농구(NBA) 명예의 전당에 오른 릭 배리가 실제 경기에서 했던 자유투이기도 하다.

오노아쿠는 DB가 부상 당한 일라이저 토마스를 대체해 영입한 선수로 언더핸드 자유투를 던지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오노아쿠는 6일 전주 KCC와의 홈 개막전에서 17분 가까이 뛰었으나 자유투 기회는 얻지 못해 원주 팬들은 진풍경을 볼 수 없었다.

결국 오노아쿠는 시즌 두 번째 경기였던 9일 인삼공사전에서 KBL 팬들에게 언더핸드 자유투를 선보였다.

이미 소문을 들은 일부 관중은 오노아쿠가 자유투 라인에 서자 스마트폰을 꺼내 들어 그의 모습을 담기도 했다.

1구는 림에 맞고 통통 튀다가 림 안으로 들어갔다. 2구째는 깨끗하게 림을 갈랐다.

이날 8개의 자유투를 얻은 오노아쿠는 모두 언더핸드로 던져 6개를 성공시켰다.

오노아쿠는 이날 김종규와 같이 팀 내 최다인 18점(6리바운드)을 올리며 DB의 86-81 승리를 이끌었다. DB는 개막 2연승을 달렸다.

반면, 창단 이후 첫 개막 3연승에 도전했던 인삼공사는 2승 뒤 안방에서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전반을 43-49로 끌려간 채 마친 DB는 3쿼터 종료 4분 53초 전 윤호영의 2점슛으로 55-54로 역전해 이날 첫 리드를 잡으며 승부를 예측할 수 없게 했다.

66-63으로 석 점을 앞선 채 3쿼터를 마친 DB는 승부처였던 4쿼터 중반 74-74로 맞선 상황에서 오노아쿠가 자유투 4개 중 2개를 넣고 김민구의 3점슛이 터져 79-74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오노아쿠는 인삼공사가 따라붙자 경기 종료 2분 27초 전 김종규의 패스를 받아 호쾌한 덩크슛을 꽂아 다시 5점 차로 벌렸다.

이어 DB는 인삼공사 크리스 맥컬러의 공격자 반칙으로 공격권을 가져온 뒤 김민구가 다시 3점포로 쐐기를 박았다.

다만, DB는 이날 15득점을 기록한 허웅이 3쿼터 중반 중거리슛을 시도한 후 착지과정에서 발목을 다쳐 걱정거리가 생겼다.

인삼공사는 맥컬러가 23점 5리바운드로 활약했으나 오세근이 14점에 그친 것이 아쉬웠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