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색케이블카 국회 공론화 민주당이 제동 논란 확산

2019년 09월 24일(화) 3 면     이세훈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오색케이블카 국감가나
한국당, 내년 총선 앞두고 쟁점화
국정감사·법률개정 등 총력 대응
민주, 양양군수 참고인 소환 반대
민주도당 중앙당에 민심전달 계획

국회가 국정감사를 통해 정부의 오색케이블카 불가 결정을 다루기로 하는 등 부동의 파문이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그러나 이에 대해 민주당이 김진하 양양군수의 참고인 조사를 반대하는 등 방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23일 자유한국당 이양수(속초·고성·양양)의원에 따르면 오색케이블카 불가결정에 따른 강원도와 지역주민들의 반발여론을 감안,중앙당 정책위원회와 국회 환경노동위 의원실을 통해 관련현안과 대책,문제점 등을 전달,이를 이슈화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21대 총선을 앞두고 오색케이블카를 포함한 강원현안이 계속 제동이 걸리고 있는 것은 정부와 민주당 등 여권의 편향된 정책 때문이라고 보고 이를 공론화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특히 한국당은 답보상태에 머물던 오색케이블카사업을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도록 한 것을 두고 정부여당이 ‘환경적폐’로 규정한데 이어 최근 환경부가 부동의한 것과 관련해 국정감사와 관련법률 개정 등을 통해 총력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그러나 민주당이 오색케이블카 문제를 국회에서 다루는 것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환노위 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이날 “오색케이블카 사업의 환경영향평가를 따져보기 위해 양양군수를 참고인으로 부르자고 했으나 여당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이어 “송전탑을 포함해 오색케이블카 사업 등 환경부 현안들을 어떻게 할 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양수 의원은 “민주당이 자신들에게 불리할까봐 받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환경부 혼자의 책임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책임이고 그 잘못이 들어날까봐 민주당이 비호하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이어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의 부당성을 나경원 원내대표와 당 정책위원장,환노위에 계속 전달하고 있다”며 “국감 등 모든 수단을 활용,이를 공론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색 케이블카사업이 무산되면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부담을 느끼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중앙당 차원의 관심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이해찬 대표가 지역별로 릴레이 오찬을 진행 중인 가운데 송기헌(원주 을)·심기준(비례) 의원은 이 자리를 이용해 지역 민심을 당 지도부에 전달하고 대안을 요청한다는 구상이다. 이세훈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