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2발 쐈나, 3발 쐈나?

2019년 09월 11일(수)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북한은 11일 전날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이라고 밝히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한 가운데, 한국군 당국에 포착된 2발 외에 북한이 한 발 더 쏘았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공개한 사진은 발사관 4개를 탑재한 이동식 발사차량(TEL)과 발사 장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임시 관측소에서 발사 장면을 지켜보는 장면 등이다.이 사진 가운데 TEL에 탑재된 4개의 발사관 중 3개 발사관의 하단부 캡이 열려 있다.캡 아래로는 발사 당시 추진력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큰 구덩이가 드러났다.사진으로만 보면 3발이 발사된 것으로 의심이 간다.합참은 전날 발사체 2발이 발사됐다고 밝힌 바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 3개 발사관의 캡이 열려 있자, 추가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북한이 10일 오전 6시 53분, 오전 7시 12분경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북방 방향으로 각각 발사한 2발 가운데 1발은 330여㎞를 날아 동해에 낙하했고, 나머지 1발은 해안에서 가까운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점고도는 50∼60㎞이고, 비행속도는 마하 5가량으로 분석됐다.

전날 발사 때 1발은 330여㎞를 비행했고 1발은 내륙에 떨어졌는데, 또 다른 1발이 발사된 후 한미 정찰자산의 탐지 고도까지 날지 못하고 추락 또는 폭발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통상 한반도 지역에서 공중 500m 이상으로 올라온 비행체는 오산의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에서 포착할 수 있다는 게 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이에 군의 한 관계자는 “현재까지 북한이 2발을 쐈다는 것이 한미의 평가”라면서도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