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리없는 아우성, 수장된 강제징용자 유공자 선정해야”

2019년 08월 14일(수)     박가영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944년 타이헤이마루호를 아시나요]
태평양전쟁 희생자 유족회
진상 규명·피해보상 촉구
지난 2006년 반쪽짜리 보상
현 정권 언급조차 없어 답답

▲ 13일 도보훈회관에서 홍영숙 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유족회장(왼쪽)과 강제징용자 유족인 최대길씨가 희생자 유족회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최유진
▲ 13일 도보훈회관에서 홍영숙 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유족회장(왼쪽)과 강제징용자 유족인 최대길씨가 희생자 유족회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최유진

“‘타이헤이마루호’에서 소리 한번 내지못하고 수몰된 강원도 강제징용자들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요?”

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유족회가 1944년 타이헤이마루호에서 희생된 강원도 강제징용자들에 대해 정부에 국가유공자 선정과 함께 피해보상을 촉구하고 나섰다.13일 춘천 도보훈회관에서 만난 홍영숙(74) 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유족회장은 타이헤이마루호 희생자의 피해보상 절차와 진상규명에 대해 묵묵부답인 정부에 대해 답답함을 토로했다.

홍 회장은 “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유족회는 1990년 남편이자 징용피해자인 고 김경석 회장이 주축이 돼 피해자와 유족 등 700여 명이 모여 결성한 단체”라며 “그후 30년 가까이 흘렀지만 강원도내 희생자가 400명이 넘는 타이헤이마루호에 대한 진상규명과 피해보상은 여전히 뒷전이며 현 정권은 이에 대한 언급조차 없었다”고 한숨을 쉬었다.

홍 회장은 정부에서 한차례 보상시도가 있었지만 그마저도 형평성에 어긋났다고 주장했다.2006년 노무현 정부가 강제징용자에 대한 정부차원의 배상을 약속하면서 조사위원회를 꾸렸지만,한국에 살아 돌아와 생을 마감한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은 이뤄지지 않아 수박 겉핥기 식에 그쳤다는 지적이다.실제 타이헤이마루호에서 수장됐다는 사실이 확인된 일부 희생자 유족에게는 2000만원,조사위원회가 꾸려졌을 당시 생존해있던 피해자에게만 월 80만원씩 지급됐다.

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유족회 측은 정부가 타이헤이마루호 사건과 관련된 도내 강제징용자들을 국가유공자로 지정해 예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홍 회장은 “그동안 특례법 등으로 3·1운동,6·25전쟁 등 대부분의 공적자들을 국가유공자로 선정했다”며 “일제에 아무것도 모르고 끌려가 희생당한 도내 강제징용자들은 왜 국가유공자 지원이 안된다는 것인지 정부에서 수십년째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편 태평양전쟁 한국인희생자유족회측은 14일 청와대 방문과 기자회견을 통해 재차 정부에 피해보상을 촉구할 방침이다. 박가영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