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산불 피해자들, 한전 본사서 피해 보상 촉구 시위

2019년 07월 11일(목)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한전 본사 앞에 놓인 강원산불 피해 자동차
▲ 한전 본사 앞에 놓인 강원산불 피해 자동차
강원 동해안 산불피해 이재민과 자영업자가 한국전력 본사를 찾아 피해 보상을 촉구했다.

속초·고성 산불 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1일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전 사옥 앞에서 집회를 열어 “한전의 전봇대에서 시작된 산불로 수천억 원 이상 재산 피해와 2천명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재기할 날만 손꼽아 기다린 지 100일이 지났다”며 “한전이 진정성을 갖고 보상 협의에 나섰다면 우리는 컨테이너가 아닌 집과 생업 현장으로 돌아갔을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들은 “정부가 지원한다는 특별재난지역 긴급복구비 1천853억원도 뚜껑을 열어보니 산림과 공공시설물 복구에 쓰이는 것이 전부”라며 “피해 주민 주택과 사업장 복구에는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절망에 지쳐가는 피해 주민이 하루빨리 재기하도록 대책을 마련하라”며 예비비 편성과 선 보상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주최 측 추산 90여명이 참석한 집회 현장에는 산불로 타버린 승용차 2대가 화물차에 실려 왔다.

지난달 7일 청와대 인근에서도 집회를 연 비대위는 요구가 이뤄질 때까지 매수 월·수·금요일마다 한전 앞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나서 책임이 있으면 지겠다”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