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시전형, 학부모 인식이 더 중요한 때

2019년 04월 15일(월)     데스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환희 강릉 문성고 교사

3월 학기 초부터 시작된 아이들과의 진학상담이 4월에도 이어지고 있다.아이들 대부분이 자신의 대학과 학과가 결정돼 다행이었지만 아이 중 일부는 아직 자신의 진로가 결정되지 않아 갈팡질팡하고 있었다.5교시 쉬는 시간,한 여학생으로부터 긴급 상담 제안을 받았다.상담을 청하는 아이의 표정이 워낙 심각해 상담 제안을 도저히 거절할 수가 없었다.그 아이는 학기 초 나눠 준 생활기록부를 꺼내 놓으며 현재 자신의 성적으로 갈 수 있는 대학이 있는지를 다짜고짜 물었다.“선생님, 제 성적으로 대학에 갈 수 있을까요?” 그리고 그 아이는 지난밤에 있었던 일을 사실 그대로 이야기해 주었다.

이야기인즉슨 2학년 2학기 때까지의 교과 성적만으로 도저히 대학을 갈 수 없다고 판단한 부모님이 자신에게 대학을 포기하고 취업할 것을 주문했다고 했다.심지어 심한 꾸지람은 3학년에 올라와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자신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며 울분을 터뜨렸다.

우선 그 아이의 생활기록부를 첫 페이지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 꼼꼼하게 살펴보았다.교과 성적은 그다지 좋지 않았다.그 아이의 교과 성적은 부모님이 화내기에 충분할 정도로 저조했다.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그 아이의 생활기록부 비교과 내용(봉사활동,진로활동,자율활동,수상,교과 세부 특기사항 등)은 생각보다 잘 적혀 있었다.문득 이것이 이 아이에겐 한 가닥 희망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사실 교과는 이 아이가 목표하는 대학에 합격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성적이었지만.

지난 3월 학부모 총회 때,한 학부모가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던진 말이 생각난다.“선생님,제 아이가 성적이 안 좋은데 수시모집 지원할 수 있을까요?” 이처럼 아직 우리 주변에는 교과성적이 좋지 않으면 수시모집엔 지원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학부모가 의외로 많다는 사실이다.따라서 진학담당교사들은 기회가 되면 학부모에게 수시모집 전형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이고 폭넓게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나무(교과 영역)만 보고 숲(비교과 영역)을 못 보는 식’의 수시모집 이해로 결국 피해를 보는 쪽은 학생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다.또 학생과의 상담도 중요하지만 학부모와의 상담이 선행(先行)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담이 끝난 뒤 시일 내 부모님과의 상담을 약속하며 그 아이를 돌려보냈다.2학년 때까지 단 한 번도 참여하지 않았던 그 아이가 3학년에 올라와 10시까지 야간자율학습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이유를 이제야 알게 됐다.수시모집 전형을 잘 알지 못한 부모의 말에 하마터면 대학을 포기할 뻔했던 그 아이는 한 가닥 희망을 얻은 듯 입가에 미소를 지으며 교무실을 빠져나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