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구 획정 패스트트랙 상정시한 눈앞

2019년 03월 15일(금)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국당 반대 의원 총사퇴 압박
민주 국회논의 촉각 전운 고조

여야 4당이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상정 시한이 15일로 다가오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14일 국회와 여야 각 정당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선거구 획정 법정 시한인 15일로 패스트트랙 처리 시한을 잡았다.

자유한국당은 소속 의원의 총사퇴 카드까지 꺼내면서 강하게 반발했고,한국당 소속 도 출신 국회의원들도 강력 반대 의견을 밝히고 나섰다.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강원도 지역구 축소에 따른 지역 대표성 문제는 물론 보수진영의 세력방어 자체가 심각한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긴장감이 팽배하다.최근 한국당 의총에서는 김기선(원주 갑) 의원이 의원 전체 의석 수 축소 및 지역구 확대 필요성을 강력 주장,당론 채택까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한 국회의원은 “정당득표율에 따라 비례대표를 확대 배정하는 방식을 놓고 시뮬레이션 해보면 민주 진보진영의 합종연횡으로 흐를 우려가 매우 높다”며 “지역구는 민주당이,비례는 다른 진보정당이 가져가는 식으로 민심이 더 왜곡될 가능성이 많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선거제 논의가 도내 지역구 축소나 선거구 획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놓고 국회 논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민주당 관계자는 “그간 이뤄진 표심 왜곡을 최소화 해야 하지만 강원도 대표성에 해가 되는 방식은 안된다.그 방안을 찾아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의 경우 지역구 통폐합이 거론되는 농촌지역의 반발이 구체화되기 시작해 도내까지 번질지 주목된다.전북 남원-임실-순창을 지역구로 둔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14일 민주평화당에 공개질의서를 보내 호남 지역구 축소 위기론을 강조했다.이런 가운데 바른미래당에서 패스트트랙 찬반에 대한 내부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최종 결정에 관심이 모아지고있다. 김여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