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 '플라이강원' 면허 반려되면 양양공항 지원 전면 중단

2018년 12월 05일(수)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플라이강원 안정화 3단계 24개 과제도 추진
맞춤형 여행상품·인력양성·항공 자유화 공항 운영

강원도가 양양국제공항을 거점으로 출범 준비 중인 '플라이강원' 안정화에 나선다.

운항증명(AOC) 수검 지원, 도내 7개 권역 관광코스화, 항공사 지속성장을 위한 인력양성, 원주공항 시설개선 등 24개 과제를 선정, 3단계로 추진한다.

단기과제(2018∼2019년)는 12개로 정비 자재창고, 정비사무실, 종합통제실 등 7개소(1천851㎡)의 공간을 확보해 국토교통부 AOC 수검을 지원한다.

외국 취항 현지 항공사 모객 확보를 위한 여행상품 개발 및 7개 관광코스화, 공항접근 교통망 구축, 9등급인 구조 소방등급을 7등급으로 상향 조정 등을 추진한다.

중기과제(2019∼2020년)는 안정적인 인력 지원을 위한 산학관 협력, 국제선 입국장 확장, 원주공항 시설개선 등 8개이다.

유도로 설치, 주기장 확장, 항공 자유화 공항 운영 등 4개 지원사업은 장기과제(2019∼2023년)로 진행한다.

플라이강원은 앞서 지난달 2일 저비용항공사(LCC) 국제운송사업자 면허 신청서를 국토교통부에 냈다.

플라이양양에서 사명을 바꾼 플라이강원은 2016년 12월 등 모두 세 차례에 걸쳐 국토부에 면허 신청했으나 반려됐고 이번이 4번째다.

납입자본금 302억7천만원을 비롯해 투자 확약·의향 등을 포함한 총자본금 1천37억7천만원과 항공기 5대 의향서 확보 및 수요 예측을 위한 데이터 발굴, 전문가 연구 자료 등을 추가했다.

도는 양양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항공사 설립을 위해 지난 8월 23일 플라이강원 안정화 지원태스크포스(TF)를 구성 운영 중이다.

지난달 28일에는 플라이강원 항공운송사업 면허발급 당위성에 대한 도민 의견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의견서에는 양양국제공항의 현재 운영상황, 도의 공항 활성화 노력, 플라이강원 항공사 설립의 필요성, 지역 주민들의 입장을 담았다.

면허 신청이 반려되면 공항 폐쇄 후 공항 부지에 대규모 관광단지가 조성돼야 한다는 양양주민들의 견해도 포함됐다.

도 역시 면허 신청이 반려되면 양양공항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 전면 중단 등을 밝혔다.

국제선과 국내선에 지급되는 운항장려금과 손실보전금을 비롯해 내년도 공항 활성화 예산 전액을 삭감하는 것을 비롯해 양양공항 지원조례 삭제도 추진한다.

도는 2016년부터 올해 10월 말까지 68억원을 들여 항공노선을 유지했다.

2002년 양양공항 개항 이후 도는 181개 노선, 2만4천755편을 직접 유치하면서 도비와 군비 등 220억원을 투입했으나 장기간 침체로 한때 '유령공항'이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5일 "양양공항 관리와 활성화는 국가업무지만 도의 지원에만 의존해오고 플라이강원 취항 등의 대안은 외면하고 있다"며 "양양공항이 남북교류협력 시대 주요 인프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플라이강원 취항 및 조기 안정화를 위해 TF 내실화 및 24개 과제 실행력을 높이는데 온갖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