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종로 고시원 301호 불길 시작 7명 사망 아비규환

2018년 11월 10일(토)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소방관 100여명 장비 30대 투입
스프링클러 부재 완강기 미활용
외투만 걸친채 대피 긴박함 짐작

▲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 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경찰 및 소방 관계자들이 감식을 위해 사고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7명이 사망하는 등 20명에 가까운 사상자를 낸 서울 종로구의 국일고시원 화재현장은 사고 당시의 긴박함을 짐작게 했다.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9일 오전 5시께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에 있는 고시원 건물 3층에서 시작된 불은 소방관 100여명과 장비 30대가 투입된 끝에 발생 2시간 만인 오전 7시께 완전히 진압됐다.

3층 출입구 쪽에서 불이 난 데다 불길이 거셌기 때문에 제때 탈출하지 못해 당시 현장은 아비규환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오래된 건물이라 스프링클러는 없었고, 그나마 설치돼있던 비상벨과 완강기는 정작 아무도 활용하지 못했다고 소방 당국은 전했다.

화재 당시 상황을 직접 목격한 3층 거주자 심모(59)씨는 301호 방안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목격담을 전했다.

심씨는 “담배를 피우러 옥상에 올라갔는데 (건물에서) 연기가 올라와 다시 내려갔다”며 “301호가 (3층 출입구) 초입에 있는데 가보니 (301호 거주자인) 형이 문을 열었는데 천장까지 불이 붙어있었다”고 설명했다.화재 직후 고시원 2층 거주자들은 맨몸에 외투만 걸치는 등 옷을 제대로 갖춰 입지 못한 상태로 급히 대피했다.거주자 가운데는 베트남 국적 2명, 중국 국적 1명도 있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고시원 3층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현장감식 결과와 301호에서 불이 난 것을 봤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301호에서 최초 발화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경찰은 사망자 7명 중 6명은 지문을 통해 인적사항을 확인했고 중앙의료원에 안치된 나머지 1명의 신원은 확인 중이다.이날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에서 불이 나 거주자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