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메밀꽃 필 무렵’ 주인공들의 뒷이야기

2018년 10월 11일(목)     김호석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도연·이순원 등 작가 6명
소설집 ‘메밀 꽃 질 무렵’ 펴내
이효석 영전에 바치는 글 담아

한국 소설의 백미,‘시로 쓴 소설’ 평창 봉평마을을 아름답게 담아낸 이효석의 대표작 ‘메밀꽃 필 무렵’이 강원도 출신 작가들 여섯 명의 펜을 통해 재탄생했다.

강원도 대표 소설가 김도연을 비롯해 김별아,박문구,심봉순,윤혜숙,이순원 등 작가 6명이 ‘메밀꽃 필 무렵 이어쓰기-메밀꽃 질 무렵’을 펴냈다.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은 주인공인 장돌뱅이 허 생원과 성씨 처녀,그리고 그 둘을 잇는 동이 등 셋의 관계를 암시와 상징으로 제시하며 끝을 맺는다.이 책은 그 열린 결말을 확장시켜 새로운 시점에서 각자 인물들의 이야기를 풀어냈다.책에는 원작에서는 볼 수 없는 동이와 성씨 처녀의 시점에서 뿐만 아니라 사라져가는 옛것들을 고이 간직하고 싶은 듯한 동이의 뒷이야기도 싣고 있어 원작에서 느끼는 감동과 더불어 새로운 문학작품을 만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책은 이효석의 ‘메밀꽃 필 무렵’,윤혜숙의 ‘열여덟 동이’,심봉순의 ‘달눔’,박문구의 ‘길’,김별아의 ‘꽃과 꽃자리의 기억’,김도연의 ‘메밀꽃 질 무렵’을 차례로 엮었다.이순원 소설가는 서문 ‘이효석 선생의 영전에 바치는 강원도 여섯 후배의 글’과 ‘헌정 글-말을 찾아서’로 책의 처음과 끝을 맡았다.

강원출신 작가들은 서문을 통해 “메밀꽃과 감자꽃이 가득한 강원도의 아름다운 산하와 아름다운 선후배들의 작품이 이 책 속에 또 하나의 인연을 맺었다”며 “여기에 실린 우리의 글을 우리가 태어난 아름다운 강원도 산하와 그곳에 먼저 태어나셨던 이효석 선생 영전에 바친다”고 말했다.단비 208쪽 1만1000원. 김호석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