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드루킹 사건’ 김경수 지사 재소환 두고 공방

2018년 08월 10일(금)     정일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민주 “여론조작 행태 망신주기 방점”
한국 “국민 기만 대국민범죄 처단”
미래 “특검 수사기간 연장 검토해야”

▲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동원 씨(왼쪽)가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동원 씨(왼쪽)가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여야는 9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재소환된 것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그간 특검팀이 보여주는 행태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보다 김 지사를 흠집내고 망신 주는 것에 방점이 있었다”며 “언론플레이 행태는 언론을 이용한 또 다른 여론조작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특검은 성역없이 이뤄지는 명백한 증거수사만이 국민을 기만한 대국민범죄를 처단하는 소명임을 명심하고 구속수사 및 특검기간 연장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진실을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특검 수사기간이 촉박하다고 해서 서둘러 수사를 종료해선 안된다”며 “필요하다면 이제는 특검 수사기간 연장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정일구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