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원내대표 원구성 합의 실패

2018년 07월 10일(화)     정일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후반기 의장단·상임위 배분 논의
법사위 놓고 고성 오가며 평행선

▲ 험악한 분위기 9일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을 위한 회동을 마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합의를 못 이루고 회의장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평화와정의 장병완.
▲ 험악한 분위기 9일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을 위한 회동을 마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합의를 못 이루고 회의장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평화와정의 장병완.
여야 원내대표가 20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합의를 위해 9일 회동을 했지만 합의에 실패하며 난항을 겪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장병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국회의장단·상임위원회 배분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뚜렷한 합의점을 도출해내지 못했다.

전날 열린 원내수석부대표간 비공개 실무협상에 이어 이날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법제사법위 배분이 가장 큰 쟁점이 된 가운데 한때 고성이 오가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추가적인 논의는 더 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했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집권당의 배려와 양보가 정리되지 않아 후반기 원구성 협상이 마무리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상임위에서 처리된 법안이 본회의로 가는 관문인 법사위에 대해 양보 불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핵심 쟁점은 떠오른 법사위는 각 상임위를 거친 법안에 대해 체계·자구 심사를 담당하는 상임위로,상임위를 거친 법안이라도 이 단계에서 막히면 본회의 회부가 어려워 ‘상원 상임위’로 불리고 있다. 정일구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