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약체 대한민국, 유쾌한 반란 꿈꾼다

2018년 06월 13일(수)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4-4-2 · 3-5-2 포메이션 가동
손흥민· 황희찬 최전방 호흡
196㎝ 장신 김신욱 조커 활용

마침내 주사위는 던져졌다.신태용호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통쾌한 반란을 꿈꾼다.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7위인 한국은 러시아 월드컵 F조에서 랭킹 1위인 ‘전차군단’ 독일을 필두로 ‘북중미 강호’ 멕시코(랭킹 15위),유럽의 강호 스웨덴(24위)과 힘겨운 싸움을 앞두고 있다.해외 도박사들은 물론 해외 언론들까지 F조의 최약체로 한국을 꼽고 있다.9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에 올랐지만 FIFA 랭킹은 물론 최근 경기력을 따져봤을 때 16강에 오를 ‘F조 2강’에 포함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축구공은 둥글다’라는 말처럼 결과를 예단하기는 이르다.신태용 감독은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일찌감치 수비라인의 베스트 진용을 꾸렸다.대표팀의 포백(4-back) 라인은 왼쪽 풀백 박주호(울산)와 오른쪽 풀백 이용(전북)을 필두로 중앙 수비에 김영권(광저우 헝다)-장현수(FC도쿄)로 결정됐다.‘넘버 1’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의 몫이다.4-4-2 전술을 가동하면 중원의 ‘더블 볼란테’에 정우영(빗셀 고베)과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배치되고 좌우 날개 공격수로는 이승우(베로나)-이재성(전북) 조합이 선다.

최전방 공격진은 손흥민(토트넘·춘천출신)-황희찬(잘츠부르크)이 호흡을 맞춘다.손흥민은 국내외 언론이 손꼽는 한국 대표팀의 핵심 공격수다.양발을 잘 쓰는 손흥민은 페널티지역 근처면 어디든 ‘손흥민 존(zone)’으로 만들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여기에 황희찬은 간결한 패스 연결과 저돌적인 돌파를 앞세워 상대의 수비를 흔드는 역할을 맡는다.이 때문에 손흥민-황희찬 투톱 조합은 4-4-2 전술은 물론 3-5-2 전술까지 가동할 수 있는 신태용호의 최고 공격 무기다.신태용호의 막내지만 투지와 드리블이 뛰어난 이승우와 볼 간수능력이 좋고 돌파와 득점력이 뛰어난 이재성은 손흥민-황희찬 투톱의 뒷공간을 채워주는 든든한 2선 공격 자원이다.최전방 공격이 막힐 때는 196㎝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전북)이 조커 역할로 준비하고 중원에서도 유럽 무대 경험이 풍부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대기한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