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V 하이라이트] 겨울에도 뜨겁게 달리는 가족

2018년 02월 13일(화)     데스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간극장’ <KBS1TV 오전 7:50> 매서운 겨울에도 매일 뜨겁게 달리는 가족이 있다.바로 비호(9)네.쇼트트랙을 하는 예슬(12)이와 비호는 새벽부터 빙판 위를 땀 흘리며 달린다.아빠 이연중(48)씨와 엄마 전유현(47)씨는 아들, 딸 뒷바라지 하느라 늦은 밤까지 쉬지 않고 일한다.청주에 있던 빙상장이 문을 닫으면서 많은 변화가 생겼다.체육관을 운영했던 연중 씨와 다니던 직장을 그만둔 아내는 몇 달 전 치킨과 피자 가게를 시작했다.바쁜 부모를 생각해 스스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아이들.예슬이는 동생의 공부를 가르쳐주고 비호도 누나 말에 따라 집안 일을 거든다.부부는 기특한 아이들의 잠든 얼굴을 보며 고단함도 잊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