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상화폐거래소 폐쇄 소식에 시장 요동

2018년 01월 12일(금)     송정록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법무부 “거래 금지법안 준비중”
비트코인 한때 300여만원 급락
청와대 “결정 안돼” 가격 회복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폐쇄 방침을 두고 청와대와 법무부가 결이 다른 반응을 내놓으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큰 폭으로 출렁였다.

11일 국내 최대 규모의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 가격은 2100만 원 선에서 1750만 원대까지 급락했다가 가까스로 2000만 원 선을 회복하고있다.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11시까지만 하더라도 2100만 원에 거래되며 안정적인 움직임을 보였지만, 정오를 기점으로 급락하기 시작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현재 법무부의 입장 방향으로(정부 차원에서) 부처 간 이견이 없어 특별법 제정 방안이 잡혔고 시행도 될 것”이라고 밝힌 것이 시장에 대형 악재로 작용했다.박 장관의 발언이 보도된 이후 비트코인 가격은 오후 3시 기준 1751만 원까지떨어졌다.

뒤이어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국회 4차 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무부 장관의 말씀은 부처 간 조율된 말씀이고 서로 협의하면서 할 일을 하고 있다”고발언하면서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패닉에 빠진 투자자들이 청와대 홈페이지 청원 게시판에 몰려가는 모습이 감지되기도 했다.

이 같은 분위기가 반전된 것은 거래소 폐쇄가 확정안이 아니라는 청와대의 설명이 나오면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지만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며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청와대의 유보적인 태도에 비트코인 가격은 2000만 원대를 회복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