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크로스컨트리 이채원 안방서 시즌 첫 우승… 노장의 저력

2018년 01월 12일(금)     김호석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극동컵 5㎞ 클래식 16분 08초 4
올 37살 불구 아시아권 최정상급

‘한국 여자크로스컨트리 간판’ 이채원(평창군청·사진)이 2017-2018시즌 첫 우승을 차지,내달 열릴 동계올림픽 선전을 예고했다.

이채원은 11일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 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극동컵 크로스컨트리 여자 5㎞ 클래식 경기에서 16분08초4를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다.2위 에이미 왓슨(호주·16분20초4)과는 2초 앞섰다.3위는 주혜리(평창군청)가 16분27초5를 기록했고 고다마 미키(일본)가 16분42초0으로 4위에 올랐다.올해 37살 노장인 이채원은 앞서 8일 일본 삿포로에서 열린 FIS 극동컵 10㎞ 프리에서도 28분 21초 8로 3위를 기록하며 아시아권 최정상급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이채원은 “요즘 텔레비전을 보면 동계올림픽이 며칠 남았다고 계속 카운트다운을 하는데 솔직히 부담이 크다”며 “아직 마음의 준비나 컨디션 조절이 덜 됐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이어 이채원은 “일본 대회에서도 3등은 했지만 기록이 좋지 못했고 최근 몸이 회복되는 속도가 느려졌다”며 “평창에서는 소치 대회보다 더 좋은 성적이 목표다.고향에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20위권을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삿포로 아시안게임 10㎞ 프리와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이채원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는 36위를 기록했다.또 지난해 초 국내에서 열린 테스트이벤트에서 12위를 기록,한국 크로스컨트리 사상 FIS 월드컵 최고 성적을 낸 이 분야의 간판이다.한편 이채원은 12일부터 시작하는 전국동계체육대회에도 출전할 예정이다. 김호석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