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법 주·정차 강력한 처벌 필요

2018년 01월 09일(화)     박광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구대에서 근무하다보면 하루에 1~2건씩 주·정차 차량 이동을 요청하는 민원전화가 걸려온다. 대부분은 조회를 통해서나 차량 전면에 전화번호가 있어 금방 이동조치가 되지만 운전자가 나타나지 않아 보행자나 운전자들에게 많은 불편과 어려움을 주고 있다.도로교통법 제32조(정차 및 주차의 금지)에 따르면 ‘모든 차의 운전자는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곳에서는 차를 정차하거나 주차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고 제33조(주차금지의 장소)에는 ‘모든 차의 운전자는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곳에 차를 주차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번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때 불법 주차 차량들 때문에 구조작업이 30여분 지연되었고 사다리차 설치할 공간을 확보하는데도 어려움이 많았다고 한다.이는 불법 주차 차량들로 인해 골든타임을 놓친 것도 하나의 이유다.얼마 전 횡성소방서에서도 횡성전통시장에서 화재대비훈련을 실시하였는데 불법 주·정차 차량들과 상인들의 안전의식 불감증에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고 한다.화재는 자신의 생명과 재산은 물론 이웃에게까지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간과치 말아야 한다.

박광호 횡성경찰서 횡성지구대 순경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