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올림픽 개최지 숙박요금 바가지업소 세무조사한다

2017년 12월 07일(목)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위생·건축·소방·교통 점검으로 가격 안정화 유도

AKR20171207107800062_01_i.jpg
2018평창동계올림픽 기간 과다한 바가지요금 숙박업소에 대해 세무조사가 시행된다.

올림픽 기간 과다한 요금문제가 확산해 더는 시장의 자정기능에 맡길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특히 일부 업소의 바가지요금 논란이 도내 올림픽 숙박 예약을 가로막아 대다수 양심적인 숙박업소 피해로 이어져 이를 방지하려는 것이다.

강원도는 7일 숙박업소 바가지요금 논란 관련 부서 등 대책회의를 통해 최근 담당 세무서와 협의를 통해 과다한 요금의 숙박업소에 대해 철저한 세무조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든 바가지업소 정보를 공유하고 문제 업소를 특별 세원관리업소로 분류, 바가지업소가 시장에 다시는 발을 못 붙이도록 강력한 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올림픽 기간 숙박시설의 위생·안전관리를 위한 지도·점검도 지속해 추진한다.

숙박요금이 자율요금제로 법적·제도적으로 강제하는 방법에 한계가 있지만, 점검과정에서 고액 숙박요금을 요구하거나 예약을 거부하는 업소는 위생·건축·소방·교통·농정 등 관련 규정 준수 여부를 특별히 살펴 집중지도에 나선다.

이를 통해 숙박요금 안정화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집중지도 대상은 도에서 운영하는 바가지요금 신고센터에 접수된 업소 중 사실 확인이 된 업소다.

비정상적인 고액 요금을 각종 인터넷사이트에 홍보하는 업소와 시군에서 인지한 바가지업소도 포함했다.

앞서 강릉시도 평창올림픽 대비 바가지요금 숙박업소 및 공동주택 불법 용도변경 단속 태스크포스(TF)를 가동, 바가지업소 단속에 들어갔다.

도가 숙박현황 점검 결과 평창지역 숙박업소 평균 예약률은 23%에 불과하고, 강릉의 모텔과 여관 예약률은 30%에도 미치지 못했다.

일부 업소가 단체ㆍ장기관광객을 받으려고 개인 고객 예약을 꺼리는 데다 1박에 100만원을 호가하는 바가지요금이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공실 사태를 우려하는 역풍을 맞았다.

최근 강릉지역 업소 400여곳 가운데 90%가 넘는 업소가 반값 숙박요금에 동참하는 등 자정노력으로 하룻밤 숙박요금이 15만∼25만원까지 내리기는 했으나 연초부터 이어진 바가지요금에 대한 불만이 쌓여 예약문의가 뜸한 실정이다.

도 관계자는 "평창올림픽이 6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바가지요금 논란으로 올림픽 숙박이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일각에서는 경강선 KTX 증회 운영이 필요하다는 여론도 확산해 공실이 염려된다"며 "바가지요금은 올림픽 이후 강원관광에도 부작용으로 작용할 수 있어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