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신고리 원전 조속히 건설 재개”

2017년 10월 23일(월)     남궁창성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공론화위원회 권고 이행 대책 마련
신규 건설계획은 전면 중단 재천명

문재인(사진) 대통령은 22일 “3개월에 걸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이 마무리됐다”면서 “정부는 그 결과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결과에 대한 대통령 입장’ 발표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한편으로 정부가 이미 천명한 대로 탈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전환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또 “더 이상의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중단하고 에너지 수급 안정성이 확인되는 대로 설계 수명을 연장해 가동중인 월성 1호기의 가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이날 신규 원전 건설계획 전면 중단 방침을 재천명하면서 삼척 등지의 원전 건설 백지화를 재확인했다.문 대통령은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와 보완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지역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원전 안전기준을 더욱 강화하고 원전비리를 척결하고 원전관리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원전해체연구소를 동남권에 설립해 원전 해체에 대비하는 한편 해외원전 해체시장을 선점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은 이번 공론화 과정을 통해 한층 성숙한 민주주의의 모습을 보여주셨다”면서 “갈수록 빈발하는 대형 갈등과제를 사회적 합의를 통해 해결하는 지혜가 절실한데 이번 경험을 통해 다양한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남궁창성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