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불·폭설·설연휴·인플루엔자·조류독감 동계올림픽 기간 ‘5대 복병’ 비상

2017년 10월 13일(금)     최동열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2월 9일∼25일)과 동계패럴림픽(3월 9일∼18일)이 산불,폭설,인플루엔자 등의 재난·감염병 위험시기와 겹치면서 특단의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더욱이 올림픽 기간 중에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연휴(2월 15일∼18일)까지 끼어있어 교통·쓰레기 대란 등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강릉·평창 등 개최지 지역사회에서는 동절기 재난 위험이 높아지는 산불,폭설과 인플루엔자,AI(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 등 감염병을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에 최대 걸림돌로 꼽고 있다.여기에다 민족 대이동이 이뤄지는 설 연휴를 포함하면 ‘5대 복병’이 올림픽 길목에 버티고 있는 셈이다.

이에 따라 강릉시 등 관계기관 들은 11월부터 시작되는 산불 예방 및 제설을 위해 장비,인력 확보를 늘리는 등의 대책마련에 골몰하고 있다.강릉시는 AI 유입을 막기위해 올림픽 빙상경기장 지구인 올림픽파크와 남대천 하구 주변 반경 3㎞를 대상으로 일정액의 보상금을 지급하고 사육중인 닭과 오리,칠면조 등의 가금류를 이동하거나 소비·폐기해 일정기간 사육 개체수를 없애는 ‘가금류 휴식제’까지 시행에 들어갔다. 최동열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