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요 석면노출원 도내 10곳 소재

2017년 10월 13일(금)     노현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급 발암물질인 석면피해 인정자 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석면노출원 10곳이 도내에 소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주요 석면노출원 현황에 따르면 전국 주요 석면노출원 847곳 중 10곳이 도내에 포함돼 있어 도 차원의 석면피해 조사 및 예방조치 필요성이 제기됐다.도내 10곳은 수리조선소가 속초 2곳,춘천·원주·삼척 각 1곳 등 총 5곳으로 가장 많았고 석면유사광산 2곳(영월·철원),석면광산 2곳(춘천·영월),석면공장 1곳(삼척)으로 나타났다.시군별로는 춘천과 삼척,속초,영월이 각 2곳,영월과 철원이 각 1곳이다.

석면은 1998년 사용이 전면 금지돼 석면공장은 석면을 다루지 않고 있고,유사광산은 모두 폐광돼 광해방지사업을 통한 자연복원이 완료된 상태다.하지만 석면피해가 10~30년 잠복기를 거쳐 나타나는 것을 고려할 때 석면피해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최근 6년간 집계된 석면피해 인정수 수는 올 9월 기준으로 2704명으로 2014년 270명, 2015년 333명, 2016년 470명으로 증가 추세다. 노현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