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해순씨 “딸 죽음 알리지 않은 건 소송과 무관”

2017년 10월 13일(금)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고 김광석 부인 경찰 출석
“이상호 기자 법적 대응할 것”

가수 고(故) 김광석씨 부인 서해순(사진)씨는 12일 자신이 딸 서연 양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의혹에 관해 “소명 자료를 준비했다”면서 “딸 죽음을 알리지 않은 것은 소송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서씨는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받기에 앞서 “(서연 양이 사망하기 몇 시간 전에는) 열이 있어서 감기약을 먹었을 뿐 특별한 호흡곤란 증세는 없었다”고 밝혔다.

서씨는 그간의 방송 인터뷰에 비해서는 차분한 말투로 말하다가,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관한 질문에는 다소 격앙된 말투로 대답했다.

그는 “(영화 ‘김광석’에) 팩트가 하나도 없다.10여년 전에 한 인터뷰를 짜깁기했고 초상권 허락도 없이 만들었다”면서 “돈을 벌기 위해 그런 것은 아닌지, 정신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이어서 “이상호 기자는 공개 사과하고 고발뉴스 후원금을 어떻게 썼는지 밝혀야한다”면서 “이번 경찰 조사가 끝난 뒤에 법적 대응하고,나도 그분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를 만들어 언론인이 맞는지 다른 억울한 분은 없는지 직접 밝히겠다”고도 했다.그는 “(딸 죽음을 알리지 않은 점은) 죄스럽지만,발달장애 아동을 돌볼 수 있는 전세계 학교를 찾아다니며 열심히 공부시켰다”면서 “그러나 (남편) 식구라는 분들은 서연이를 보러 온 적도 없고 따뜻한 밥 한 끼는커녕 학비도 한 번 준 적 없었다”고 지적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