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오늘 코로나19 대응 G20 정상회의 참석

2020년 03월 26일(목) 19 면     남궁창성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제 교류 필요성 강조 예정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국가 간 경제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청와대 윤재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각 26일 밤 9시 개최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소개했다.그는 “세계 경제의 신속한 회복을 위해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은 각국 국경관리가 기업인 등 필수 인원의 이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국제공조 방안을 밝힐 것”이라면서 “내일 G20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조치 및 성과를 설명하고 우리의 경험을 국제 사회와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3일 한·프랑스 정상 간 통화에서 G20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정상회의를 제안했으며 이후 한·사우디 양국간 협의를 거쳐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특별 화상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됐다.윤재관 부대변인은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방역분야 협력을 비롯해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궁창성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