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신탕' 간판 사라진다…강원도, 평창올림픽 전 개선

외국인 정서 고려 정비 추진…1곳당 최대 1천만원 지원

기사승인 2017.01.12  

공유
default_news_ad1
   
▲ 2016년 7월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영국의 한 동물보호단체 회원이 '보신탕은 이제 그만'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는 모습.

2018평창동계올림픽 전 강릉과 평창 등 개최지 내 음식점 중 '보신탕' 간판이 사라질 전망이다.

강원도가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보신탕', '영양탕' 등 외국인 정서에 반하는 음식점 간판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유럽 등에서 한국의 개고기 식용문화에 반발해 평창올림픽 참가 거부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부정적 이미지가 확산하는 점을 고려한 사업이다.

강릉과 평창 등 평창올림픽 개최지 음식점 중 보신탕이나 영양탕 등의 문구 사용을 자제토록 권유하고 간판 정비 시 비용을 지원한다.

도비와 시·군비 50%씩 부담해 음식점 1곳당 최대 1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상 시·군 음식점 전수조사 결과 총 40개 업소가 정비 대상이다.

도는 우선 평창 대관령면과 진부면 9곳, 강릉 도심 및 경기장 주변 9곳 등 18개 업소와 협의, 정비할 방침이다.

정선 활강경기장 인근에는 대상 업소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도는 보신탕을 취급하지만, 일반음식점 간판을 사용하는 업소도 메뉴판 개선 등을 협의해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실행계획은 해당 시·군과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4월 당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백호를 진돗개로 바꾸자고 요청했으나 IOC가 한국의 개고기 식용문화 반감 때문에 적합하지 않다고 밝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12일 "평창올림픽을 세계인의 축제로 개최하는 데 있어 한국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는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 간판 정비사업을 추진한다"며 "시·군과 협의하고 업소 의견을 수렴해 대회 개최 전 개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