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깨지지 않을 것같은 계·란·값

2017년 01월 12일(목)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I 사태 확산 가격 급등
유정란 직판 2만원 상회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가 확산되면서 며칠사이 계란 한판값이 3000원 이상 인상되는 등 오름폭이 확대되고 있다.강원도내 계란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 도내 계란 한판(30알) 평균가격은 9400원대였지만 5일만인 11일 1만원을 넘어섰다.도내 전통시장에서 판매되는 계란한판 최고가도 지난 6일 1만600원대 였지만 이날 1만2000원대로 급등했다.5일만에 13% 넘게 가격이 뛴 것이다.

유정란 가격도 만만치 않게 오르고 있다.원주 A대형마트 유정란 한판(30알) 가격은 이날 2만1000원대로 지난 달(1만8000원)보다 16% 올랐다.작년동기(1만3000원)보다는 무려 60%나 뛰었다.춘천 B계란 소매점에서 판매되는 유정란 값도 2만3000원대로 전달보다 20%,작년 1월보다는 50% 이상 인상됐다.고성 C농가의 유정란 직판가격도 2만원대로 전월보다 33%,지난해 1월보다는 53% 올랐다.유정란 생산 농민 이종숙(60·춘천)씨는 “일반 계란과 함께 유정란도 수요가 몰리면서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며 “공급량을 맞추기 어려워지면서 가격이 연일 뛰고 있다”고 말했다. 신관호

<유정란 30알 가격 추이>

      2016년 1월 2016년 12월 2017년 1월
A대형마트 1만3000원 1만8000원 2만1000원
B전통시장 1만5000원 1만9000원 2만3000원
C양계농가 1만2000원 1만5000원 2만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