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신적 후유증-기록부담 날린 손, 리그 골 ‘정조준’

2019년 11월 09일(토) 13 면     한귀섭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토트넘 10일 홈서 셰필드전
챔스 원정 2골 분위기 반전
퇴장징계 철회 득점포 기대


[강원도민일보 한귀섭 기자] 유럽 프로축구 통산 한국인 최다골 신기록을 세운 손흥민(27·춘천출신·사진)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골 사냥을 이어간다.

토트넘은 1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상대한다.앞서 손흥민은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원정 경기에서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다.그는 즈베즈다와의 경기에서 2골을 터뜨려 통산 122,123호 골로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121골)을 앞지르며 한국인 유럽프로축구 최다 골 기록했다.이제 그가 한 골을 추가할 때마다 한국 축구의 역사를 새롭게 써내려가게 된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의 리그 11라운드 원정 때 상대 선수 안드레 고메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해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이후 3경기 출장 정지 징계까지 받아 14라운드까지 뛸 수 없는 상황이었다.손흥민은 자신의 태클로 넘어진 고메스가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며 발목을 심하게 다치자 그라운드 위에서 눈물을 보였다.토트넘은 퇴장 징계가 과하다며 항소했고 잉글랜드축구협회가 이를 받아들여 지난 6일 레드카드 철회를 결정해 손흥민은 극적으로 이번 경기에 뛸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즈베즈다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도 세리머니’로 고메스에게 미안함을 전했고 직접 메시지도 주고받으며 위로하는 등 당시 상황을 조금씩 떨치고 있다.

손흥민은 이제 리그에 집중 할때다.손흥민은 이번 시즌 총 7골을 터뜨렸는데 프리미어리그에서는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5라운드에서 기록한 2골이 전부다.챔피언스리그에서 즈베즈다에 연이은 대승으로 2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토트넘은 리그에서는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라운드 에버턴에 후반 추가 시간 골을 내주고 1-1로 비긴 것을 포함,최근 4경기 무승(2무 2패)에 그쳐 11위(승점 13)에 머물러 있다.현재 토트넘은 승점 13점으로 11위,승격팀인 셰필드는 승점 16점으로 6위다. 한귀섭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