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통령의 글쓰기’ 저자 강원국 작가 초청 특강

2019년 10월 10일(목) 24 면     김진형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강원국 작가(전 대통령비서실 연설비서관)가 지난 8일 세종호텔에서 열린 ‘제4회 군 장병 독후감·군인 가족 생활수기 공모’ 시상식에 참석,특강을 했다.  서영
▲ 강원국 작가(전 대통령비서실 연설비서관)가 지난 8일 세종호텔에서 열린 ‘제4회 군 장병 독후감·군인 가족 생활수기 공모’ 시상식에 참석,특강을 했다. 서영

“A4용지 3장 분량의 글이 있으면 누구나 책을 쓸 수 있습니다.”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대통령의 글쓰기’ 등의 책을 쓴 강원국 작가(전 대통령비서실 연설비서관)가 지난 8일 세종호텔에서 열린 ‘제4회 군 장병 독후감·군인 가족 생활수기 공모’ 시상식에 참석,수상자와 가족,군 부대 관계자들을 위한 특강을 했다.

강 작가는 “직장 은퇴 후 자신만의 콘텐츠가 없으면 오랜 시간을 견뎌내기 어렵다”며 “인간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와 같이 삶을 반추하는 질문에 대한 결과물이 글이 되고,말이 됐다”고 했다.그는 위암 선고를 받았던 경험을 소개하며 “사람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떨면서 살아왔다는 것을 느꼈다.하고 싶은 말,쓰고 싶은 글을 쓰면서 주인공으로서의 삶이 시작됐다”고 밝혔다.글을 잘 쓰는 요령에 대해서는 메모하는 습관을 꼽았다.강 작가는 “블로그에 1700여개의 메모를 하고 나니 책이 됐다”며 “A4용지 3장 분량의 글만 있으면 덧붙일 말들이 생각나고,덩어리가 생겨나면서 책을 쓰는 원동력이 된다”고 했다. 김진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