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한글이 대한민국이자 미래 희망”

2019년 10월 10일(목) 8 면     남궁창성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573돌 한글날 대국민 메시지
자국어 지켜낸 민족정신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글은 배우기 쉽고 아름다운 글이며, 글을 깨친 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73돌 한글날을 맞아 내놓은 대국민 메시지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어학자들이 목숨으로 지킨 한글이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마중물이 되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일제 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었다”면서 “우리 글을 쓰고 읽을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삼천리 강산을 잊지 않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이어 “한글이 대한민국이며 한글이 우리를 세계와 연결한다”면서 “지금도 전 세계 180개 세종학당에서 한글을 배우려는 열기가 아주 뜨거우며, 국경을 넘는 한류의 밑바탕에 한글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우리 역사와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 미래의 희망이 한글에 담겨 있다”고 강조한뒤 “한글 탄생의 애틋한 마음을 되새기며 573돌 한글날을 함께 축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573돌 한글날 경축식을 거행했다. 남궁창성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