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앙동·봉산동 구도심 도시재생 ‘신호탄’

2019년 10월 10일(목) 17 면     정태욱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부 뉴딜사업 공모 최종 선정
중앙동 중심상권 특성 집중 육성
봉산동 맞춤형 케어센터 조성

원주 대표 구도심인 중앙동과 봉산동의 도시재생이 본격화된다.시는 중앙동과 봉산동이 최근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중앙동은 두번째 도전 끝에 선정됐다.선정 유형은 중심시가지형(26만3000㎡)이다.특히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 공모 사업(국비 30억원)에 동시 선정,국도비 216억원 등 총 400억원이 투입돼 총체적 도시재생이 이뤄진다.

강원감영 등 역사문화자산과 5곳의 전통시장이 밀집한 중심상권 특성을 최대한 살리는데 초점이 맞춰진다. 이중 스마트시티형을 통해서는 스마트 주차장 및 버스쉘터,화재감시 시스템,스마트 뷰,All-In-One 통합 앱,로봇 시장 안내,관광객을 위한 가상(VR)·증강(AR) 현실 기반 등이 조성된다.문화공유플랫폼,경관개선,지역밀착형 생활SOC,창업자와 여성,소상공인 공간 조성도 추진된다.

봉산동은 주거지 지원형(11만7200㎡)으로 국도비 132억 원 등 총 198억원이 투입된다.세번째 도전만에 선정됐다.고령자 등 취약계층이 집중된 지역 특성에 따라 맞춤형 생명모심 커뮤니티 케어센터 조성,안전통학로 등 마을 안전 강화와 함께 임윤지당,당간지주 등 역사 자원 정비가 진행된다.주민 공동체 활성화 등을 위해 도시재생 어울림센터,현장지원센터,전통한방찻집,공방,마을관리소 등도 조성된다. 정태욱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