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약사촉진4구역 재개발 추진해야"

2019년 10월 08일(화)     오세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약사촉진4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찬성 주민들이 8일 오후 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재개발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 약사촉진4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찬성 주민들이 8일 오후 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재개발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춘천시가 약사촉진4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해제에 돌입하자 재개발을 찬성했던 주민들이 집회를 갖고 법적대응을 검토,주택 재개발 사업을 둘러싼 갈등이 격화될 조짐이다.

약사촉진4구역 주택 재개발 찬성 주민들은 8일 오후 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약사촉진4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 사업은 약사동 43-1번지 일원 8만5965㎡에 아파트 등을 건축하는 사업이다.2016년 9월 사업시행 인가를 받았으나 사업시행 계획 총회 의결 시 찬성 조합원의 정족수 미달로 지난해 10월 사업시행 인가 취소처분을 받았다.이후 시는 토지소유주 등 30% 이상이 정비구역 해제를 요청하자 주민투표를 진행,투표 결과 정비사업 추진에 찬성하는 답변 비율이 기준인 50%를 넘지 못하자 정비 해제 절차에 돌입했다.

하지만 재개발 찬성 주민들은 시가 먼저 재개발 사업을 제안해 놓고 10여 년이 지나 이를 취소,주민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집회 관계자는 “9년 전 주민설명회를 하면서 시에서 재개발을 추진하다가 민선 7기 들어 돌연 재개발 사업을 해제하고 도시재생 쪽으로 사업 방향을 선회했다”며 “법적대응을 통해 재개발을 다시 추진하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약사촉진4구역은 정비사업 찬성 비율이 기준에 미치지 못해 해제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세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