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강 이남' 김포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확산 초비상

2019년 09월 23일(월)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어미돼지 4마리 유산 증상”…3㎞내 농가 8개·3천200여마리 사육

▲ ‘태풍  비상’ ASF 발병 파주·연천, 방역 안간힘     (연천=연합뉴스) 김병만 기자 = 태풍 ‘타파’가 북상중인 22일 경기도 연천군 일대에서 방역요원들이 오가는 차량에 대한 방역 및 소득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9.22     kimb0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태풍 ‘타파’가 북상중인 22일 경기도 연천군 일대에서 방역요원들이 오가는 차량에 대한 방역 및 소득작업을 벌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6시 40분께 경기도 김포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경기도 파주·연천에 이어 국내 세 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아울러 한강 이남에서 발생하는 첫 사례가 된다.

의심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는 한편,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해 정밀검사를 하기로 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의 정밀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이와 함께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차량 등을 이동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농식품부는 “농장주가 오늘(23일)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여 김포시에 신고했다”며 “농장 내 CCTV로 이상 증세를 보여 신고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 농장은 모돈 180마리를 포함해 돼지 1천800마리를 기른다.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파주 농장으로부터 약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 45.8㎞ 각각 떨어져 있다.

김포 의심 농장의 반경 500m 내에는 이 농장을 포함해 3곳에서 돼지 2천700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범위를 3㎞를 넓혀 보면 총 8개 농장에서 약 3천275마리를 사육 중이다.

신고 농장은 울타리가 설치돼 있고, 잔반 급여는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농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인 6개 시·군 안에 자리하고 있다.

중점관리지역에 있는 농장은 3주간 다른 지역으로 돼지를 반출할 수 없고, 지정된 도축장 4곳에만 출하할 수 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방역 추진상황 점검 회의에서 “현재 긴급 차단 방역 조치 중”이라며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내렸기 때문에 소독약과 생석회를 도포하는 등 그간의 방역 조치를 조속히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날을 ‘전국 일제 소독의 날’로 정하고 농협 보유 소독 차량과 군 제독 차량 등을 동원해 양돈 농가와 관련 시설에 대한 대대적인 소독을 했다.

백신과 치료 약이 없어 돼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경기 파주에서 첫 발생한 데 이어 18일 경기 연천에서도 확진됐다.

20일에도 파주에서 2건의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한편, 방역 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2개 농가와 역학관계가 있는 농장을 대상으로 한 정밀검사에 힘을 쏟고 있다.

파주 역학 농장 324곳 가운데 142곳을 정밀검사해 89곳에서 음성 결과를 얻었다. 연천 역학 농장 220곳 가운데 135곳에서 시료를 채취해 83곳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 파주·연천에 있는 농장 619곳을 대상으로 전화 예찰을 펼쳐 특이사항이 없다는 응답을 얻었다.

농식품부는 “19일 일시 이동 중지 명령 해제 후 돼지고기 가격과 수급은 안정화되는 중”이라며 “도매가격과 냉장 삼겹살 소비자 가격 모두 20일 기준 전날보다 소폭 하락했다”고 덧붙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