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국 "'윤석열 배제 수사팀' 제안 몰랐다…언행 조심해야"

2019년 09월 11일(수)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오전 11시 청년노동자단체와 대담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자신 주변 수사와 관련해 11일 법무부 간부들이 대검찰청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외한 수사팀 구성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수사팀 제안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저는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 장관이 취임한 지난 9일 복수의 법무부 간부들이 대검 참모들을 통해 윤 총장을 지휘라인에서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한 사실이 전날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이같은 제안에 곧바로 거부 의사를 밝혔다. 법무부는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보고를 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는 조 장관의 공언에 배치되는 구상이어서 파문이 일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