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문인협회 회원 시]물가에서

2019년 08월 20일(화)     데스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박민수



물가에 앉아

잠시 몸을 쉬노라니

물 속 그림자 드리운 들꽃 하나

짓궂게 제 몸 흔들며 나에게 농을 걸어오네.

내 그림자 물속에 섞여 들꽃과 구별 없으니

그 농 받아 나도 몸을 흔드네.

물은 조용하여도

물 속 나라 그림자들끼리 한데 어울려 떠들썩하니

한참 동안 내가 나를 잊은 것을 내가 모르네.

허허 이런 요지경 세상이 있는 것을

사람들이 모르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