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양 헬기 계류장 설치에 해군-주민 마찰

2019년 08월 14일(수)     최훈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해군 “양양공항 최적지·경제효과”
주민 “소음피해 우려·행정편의적”

양양국제공항 인근에 헬기 계류장 설치 계획이 알려지면서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해군이 이를 공식화하고 나선 반면 주민들이 반대입장을 고수해 마찰이 우려되고 있다.해군본부는 13일 양양군 손양면사무소에서 열린 이장회의에서 해상작전헬기 대대배치 계획을 설명했다.

해군은 이날 회의에서 최근 독도 근해 일본 군함 활동은 물론 북한 잠수함 대응작전 등을 위해 동해안에 해상작전헬기 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이를 위해 연구용역을 통해 속초 육군비행장과 강릉 공군기지에 헬기배치를 검토했으나 육·공군의 전력확보 계획에 따라 수용이 불가하고 양양공항이 최적지라는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또 해군 헬기의 경우 공항 활주로를 이용해 마을에서의 소음은 생활기준 이하로 예상되는 만큼 실제 헬기 이·착륙 시험을 제안했다.부대원과 가족 등 400여명이 이주해 인구증가와 경제적인 효과도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동안 훈련용 경비행기 등으로 인한 소음고통에 시달려온 주민들은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특히 “기존 민간항공기와 함께 사용하던 강현면 육군비행장에 헬기 몇대를 계류할 수 없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군 당국의 행정편의적인 업무추진을 비판했다. 최 훈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