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남기 "강원형일자리 새 中企협업모델…연말 전기차 생산"

2019년 08월 13일(화)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투자세액공제 우대, 지방투자촉진보조금 보조율 가산”

▲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횡성=연합뉴스) 13일 강원도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열린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한 홍남기(오른쪽에서 두 번째) 경제부총리와 최문순(오른쪽 첫 번째) 강원지사 등이 관계자로부터 횡성 우천산업단지를 거점으로 지자체와 자동차 부품연구·생산조합 등 중소기업 중심 강원형 일자리 모델인 이모빌리티(e-mobility) 산업육성 방안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9.8.13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limb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13일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열린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한 홍남기(오른쪽에서 두 번째) 경제부총리와 최문순(오른쪽 첫 번째) 강원지사 등이 관계자로부터 횡성 우천산업단지를 거점으로 지자체와 자동차 부품연구·생산조합 등 중소기업 중심 강원형 일자리 모델인 이모빌리티(e-mobility) 산업육성 방안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강원형 일자리의 특징은 대기업이 아닌 중소기업들이 투자해 일자리를 만드는 새로운 중소기업 협업모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강원도 횡성 웰리힐리파크 대연회장에서 열린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축사에서 “이는 완성차 제조사와 부품사가 사업 초기 리스크와 판매이익을 공유하는 새로운 중소기업 협업모델이고, 사업 안정화 시점까지 중소기업 단독으로 투자하기 어려운 현실을 극복한 모범사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원형 일자리는 이제 중소기업도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했다.

홍 부총리는 강원형 일자리 상생협약에는 노사의 의지와 양보가 구체적으로 담겨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노측은 경영 안정 시까지 적정 수준의 임금, 탄력근로제를 수용하고 상생협약의 내용을 단체협약의 내용으로 인정하며 노사분규를 자제하는 등 협력적 노사관계를 구축하고, 사측도 연도별 신규투자와 고용계획을 철저히 이행하고 정규직 채용 및 정년보장 등 고용조건을 개선하며 적정수준의 납품단가 등 협력사 간 상생을 추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사실상 제조업 불모지였던 강원도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표 아이템인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점에서도 강원형 일자리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말이면 차량이 양산되고 내년에는 횡성에서 생산한 전기차가 전국 각지를 누비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면서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초소형 전기화물차 생산의 첫걸음을 일궈낸 기업의 도전정신과 강원도의 유치 노력에 큰 박수를 보내며 정부도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특히 상생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 정부가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보조율 가산, 투자세액공제 우대, 직장어린이집 설치시 공모 우대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횡성에서 시작하는 강원형 일자리가 앞으로 탄탄히 뿌리를 내리고 우천 산단이 친환경 전기차 생산의 핵심 클러스터로 발전함으로써 강원 경제, 나아가 한국경제의 활력을 높여주는 도약대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