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일 경제보복에 냉정한 대책 세워야”

2019년 08월 13일(화)     남궁창성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국민 감정적 대응 자제 당부
경제 내실화로 전화위복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되고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해 이같이 말하고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고 강조했다.이어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 없는 우리의 정신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런 점에서 우리 국민들께서 보여주신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면서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을 전화 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부족함을 꼼꼼하게 살피면서도 우리 국민과 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있게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강국이 아니다”면서 “인류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궁창성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