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부진 영향 금리인하 기정사실화

2019년 07월 15일(월)     이호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금융위 18일 연1.75% 동결 예상
늦어도 8월 하향, 금주 인하 가능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늦어도 다음달,이르면 이번 주에라도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다.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18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연 1.75%인 현재의 기준금리를 일단 동결할 것으로 예상된다.그러면서도 다음번 회의(8월 30일)에선 기준금리를 0.25%p 내리겠다는 ‘신호’를 시장에 보낼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금리 인하가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배경은 경기 부진이다.기획재정부는 지난 12일 “수출과 투자가 부진한 흐름”이라며 4∼7월 넉달째 ‘경기 부진’을 공식 언급했다.한은은 18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2.5%(4월 발표)에서 하향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미중 무역갈등 장기화,반도체 경기 둔화,설비투자 감소 등을 반영해서다.

한은 안팎에선 0.2%포인트 하향조정이 유력하게 거론된다.기재부는 이미 2.6∼2.7%에서 2.4∼2.5%로 0.2%p 내린 바 있다.한은 안팎에선 ‘7월에 신호를 주고 8월에 내릴 것’이라는 예상이 다수다.그러나 금리 인하가 이번 주에 전격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없지 않다.금리를 7월에 내릴 경우 연말쯤 금리를 한 차례 더 내릴 수 있다는 견해가 있다.이미 시장금리는 기준금리를 두 차례 인하해야 비슷할 정도로 낮아진 상태다. 이호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