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불피해 고통 언제까지 외면할건가

2019년 07월 12일(금)     데스크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신속한 피해보상과 장마철 피해 막기 위한 대책 시급

동해안을 덮친 대형산불이 발생한 지 100일이 다돼가지만 복구작업은 더디고 피해보상 논의는 진척이 되지 않고 있어 이재민들의 고통이 치유되지 않고 있습니다.지난 4월 4일 고성·속초, 강릉·동해, 인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로 산림 2832㏊가 사라졌으며 3명의 사상자와 566가구 1289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정부에서 집계한 재산 피해액만 1291억여원이고 정부 집계에 포함돼 있지 않은 소상공인·중소기업 피해 신고액 1360억여원을 더하면 피해액은 2651억여원에 달합니다.

이처럼 큰 피해가 발생했는데도 일부 지역은 피해액 산정을 위한 현장조사를 시작조차 못하고 있으며 국민성금 561억원 가운데 절반이 넘는 291억원은 지원 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통장에 묶여 있는 실정입니다.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지원도 관련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10일과 11일 이틀간 미시령에 191mm의 비가 내리는 등 폭우로 인한 산불피해지역의 2차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이재민들은 “복구공사가 끝나지 않았는데 많은 비가 오면 불에 탄 흙과 나무가 빗물을 흡수하지 못하고 지반까지 약해져 산사태 등의 피해가 날 것”이라며 걱정이 태산입니다.생활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은 지난달초 청와대와 국회앞에서 잇따라 집해를 갖고 대책 마련을 촉구한데 이어 11일에도 나주 한전본사앞에서 한전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졌습니다.

그런데도 정치권은 산사태를 막기 위한 긴급 벌채 공사비 250억원 등이 포함된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을 국회에서 심의하기는 커녕 지난 5월 자유한국당이 개최했던 산불관련 범정부 대책회의에 차관들이 불참한 것을 두고 아직까지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정치권과 정부는 화재현장에서 주민들에게 한 약속을 조속히 지켜야 합니다.대통령부터 총리,장관,여야 정당이 앞다퉈 현지에서 대책회의를 하고 주민들을 위로하며 한 약속에 대한 후속조치를 반드시 이행해 고통을 덜어줘야 합니다.강원도가 정부에 요청한 주택복구 지원비와 건물 철거비용의 국비 지원,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직접 지원 등 산불 피해지역 현안도 적극 해결해주길 바랍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