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춘천 맥주색 수돗물 원인은 '수도관 내 이물질 탈락'

2019년 07월 11일(목)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5일 2천여 가구·군부대 피해…수질 기준은 충족

강원 춘천시가 최근 신북읍 등에서 발생한 탁수 현상의 재발 방지에 나섰다.

춘천시 신사우동과 신북읍, 율문리, 서면 금산리 등에서는 지난 5일 맥주색을 띤 탁수가 발생해 2천여가구와 인근 군부대 등에 피해를 줬다.

춘천시는 분석을 통해 갑작스러운 사용량 증가로 말미암은 배수본관 내 이물질 탈락 현상이 원인인 것으로 잠정 판단했다.

유속 증가로 인해 장기간 미량으로 침적된 수도관 내 침적 물질이 떨어져 유입됐다는 것이다.

발생 구역으로 추정되는 수도관은 신북읍 내 군부대 삼거리에서 인형극장까지 400mm짜리 관으로 해당 관은 지난 2007년 개설됐다.

앞서 춘천시는 탁수가 발생한 지난 5일 오전 8시께 군부대로부터 민원을 접수하고 퇴수 조치를 했다.

또 군부대에 생수 7천800여개를 지원하고 급수차와 생수를 주민에게 공급했다.

특히 발생 지역의 수돗물을 채취해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탁도 검사를 했다.

수질 분석 결과 먹는 물 수질 기준을 모두 충족해 음용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춘천시는 이번 조사를 토대로 신속하게 발생지점을 찾아 분석하는 유량계나 압력계, 배수지 잔류염소계 등의 설치를 검토할 방침이다.

아울러 다음 달부터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관 세척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밖에 탁수 배출로 늘어난 수도 사용량에 대해 수도요금 감면 조치도 할 계획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상수도 확장도 중요하지만 맑은 물을 공급하기 위해 기존 수도관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