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타시도 대비 경쟁력 검토, 전기차 산업 미세검증 나선다

2019년 06월 12일(수)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디피코 우정본부 차량 입찰 불발
경건위, 사업효율성 저하 우려
후속안·재원조달 등 잇단 질의

강원도 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추진되는 횡성 이모빌리티(전기자동차) 산업에 대해 강원도의회가 전기차산업 경쟁력 등 사업재검증에 착수,논란이 예상된다.

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이모빌리티 사업을 중점 추진하는 전기자동차 생산업체 디피코 측의 의회 출석을 요구,송신근 대표로부터 우편배달용 차량 납품 계획 등을 보고받았다.

도의회에 따르면 올해 우정사업본부가 1000대의 초소형 전기차를 시범 도입키로 하고 입찰절차에 들어갔지만 도 생산차량은 올해 사업에 참여하지 못했다.

횡성의 경우 초소형 전기화물차 모델이 공개됐고 생산공장 건설 착수식까지 마쳤으나 생산은 11월쯤 이뤄질 예정이어서 올해 본 참여가 어려워졌다.우편배달용 차량 자격을 갖추려려면 국토교통부와 환경부의 안전 및 환경 인증,보조금 지원심사 등을 거쳐야 하는데 이미 타 중소기업 3곳이 정부 인증을 통과,이번 입찰에 참여한다.

이에 따라 도의회는 횡성 생산 전기차가 시기 면에서 뒤쳐져 사업 효과가 떨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도와 디피코 측은 올해 정부인증 절차를 마치고 우정본부의 내년 발주에 참여하겠다는 방침이다.공공기관이나 택배,물류기업들과도 접촉하고 있다.지난 29일 CJ대한통운과 업무협약을 맺었고 롯데마트와 NH(하나로마트) 등과도 협의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 대상 영업,동남아 국가 대상 수출 및 기술이전 등도 검토하고 있다.

도의회에서는 투자협약 동의안 체결에 다른 후속조치와 사업 재원조달 방안 등에 대한 의원들의 서면질의도 이어지고 있다.타시·도가 전기차 산업에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도의 경쟁력 여부를 따질 방침이다.

앞서 도의회는 지난 3월 ‘초소형 전기차 생산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 협약(MOA) 체결 동의안’을,4월 제2차 도 추경심사에서 관련 도비 154억원을 승인했다. 김여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