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기업·도 기관장 최문순 지사와 공조

2019년 06월 12일(수)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유정배 사장·육동한 원장 행보 관심
총선 잠재적 출마군 정치적 접점 확장

내년 총선 유력 입지자로 거론되는 강원도내 공기업 및 산하기관장들이 최문순 도정과의 접점을 넓히고 있어 주목된다.

유정배 대한석탄공사 사장은 에너지 분야를 고리로 최문순 도정과 공조에 들어갔다.유정배 사장과 최문순 지사는 11일 면담을 갖고 도가 3대 첨단 산업 중 하나로 육성하는 수소산업과 석탄산업과의 연계방안을 논의했다.장성이나 도계에서 생산되는 무연탄으로 수소를 추출,상업화하는 방안이다.이밖에도 청정석탄산업을 중심으로 한 신규 사업,남북경협에 대비한 북한 에너지 교류분야에서 도와 사업을 이어갈 계획이다.시민사회 운동가 출신인 유 사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무소속 출마 당시 공개 지지하는 등 박원순계로 분류됐던만큼 최근 최 지사와의 공조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싱크탱크 강원연구원의 육동한 원장도 눈길을 끈다.강원연구원은 최 지사가 소속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과 이달 협약을 예정하고 있다.협약이 이뤄지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최 지사와 강원도 정책비전을 함께 짜게 된다.최근 강원대에서 열린 행사에서 최 지사의 평화특별자치도 추진 등에 대해 힘을 실어주는 등 부쩍 최 지사를 챙기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또한 이달 말에는 서울에서 활동 중인 고교 동문들을 연구원에 초청,포럼을 갖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이들은 모두 내년 총선에서 춘천지역 출마가 거론,춘천 출신이자 사실상 도내 민주당 수장인 최 지사와의 정치적 관계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김여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