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패스트트랙 여야 4당 공조 난기류

2019년 05월 16일(목)     이세훈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오신환 미래당 신임 원내대표
패스트트랙 법안 반대 입장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에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 설치법안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반대해 온 오신환 의원이 15일 선출되면서 여·야 4당 공조에 차질이 예상된다.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선출뒤 “제가 왜 패스트트랙에 반대했는지 잘 아실 것이다.수사권과 기소권이 분리되지 않은 기형적인 공수처에 반대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공조한 공수처 법안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이어 “공수처장,차장검사,수사관 모두를 대통령이 임명하는 현재 안이 통과돼선 안 된다”며 “끌려가는 야당이 아니라 대안을 제시하는 야당,국회를 주도해 갈 수 있는 야당의 역할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거제 개편안 역시 그동안 공조해왔던 안과 반대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선거제안은 지역구가 통·폐합되는 것을 우려한 범여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대 의견이 확산돼 본 회의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지난 13일 선출된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는 “지방 중·소 도시 의석이 축소되지 않거나 최소화되는 방향의 합의가 필요하다.현재 안이면 표결에 부칠 때 부결시켜야 한다”며 의원정수 증원론을 공식 거론,기존 선거제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도 정치권은 “여·야 4당의 공조로 출발한 패스트트랙인 만큼 선거제·공수처 법안 중 하나라도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을 경우 본 회의는 커녕 상임위원회 통과도 장담할 수 없다”고 관측했다. 이세훈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