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시 인구와 관광객 감소

2019년 05월 03일(금)     홍성배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홍성배
동해주재 취재부국장

무엇이 있던 것이 없어지는 것은 참으로 아찔한 순간이다.그것이 소중한 물건이면 더 그렇고 그 것이 사람이면 그야말로 혼이 나갈 지경이다.있고 없고의 차이는 없어져봐야 안다.부모라면 이런 경험은 한 번쯤 해 봤을 듯 싶다.아이와 잠시 길가에 서 있었는데 아이가 순식간에 사라져 허둥대던 경험.그 때의 황망함과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조차 없다.

현재의 농촌 지역이 그런 상황이고 도내 소도시의 인구 현황이 그러하다.한때 인구 10만 명 가까이에 다달았던 동해시는 최근 9만1000명이 붕괴되는 순간을 맞았다.지난해까지만 해도 9만2200명을 넘어섰지만 불과 1년 사이 1000여 명이 쑥 빠져나가 ‘인구 원형 탈모’ 현상을 겪고 있다.이런 추세라면 불과 1~2년 사이에 심리적 마지노선인 9만 명 아래로 떨어질 우려마저 나타나고 있다.동해시 인구 감소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우선 지난해 한중대학교가 폐교되면서 젊은 학생들이 사라졌다.단순히 대학이 사라졌다고 인구가 반드시 감소하는 것만도 아니지만 도시 생성 이후 사회의 한 축을 담당했던 대학이 사라짐으로 인해 연쇄적인 인구 감소가 발생한 것이다.여기다 사망자에 비해 출생자 수가 적어 인구 감소가 눈에 보이게 줄어들고 있다.

인구감소는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클 수 밖에 없다.엎친데 덮친 격으로 최근 망상동 석두골과 오토캠핑장에는 산불이 발생하고 지진까지 겹치면서 관광객의 발길이 대폭 줄어들어 경제가 바닥을 치고 있다.망상과 추암,무릉계곡,묵호논골담길 등 비교적 단출한 관광지로 구성돼 있는 동해시의 관광 인프라는 이번 산불로 망상 일대 오토캠핑리조트를 잃으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

인구 감소와 관광객 감소가 한꺼번에 찾아오면서 동해시는 위기의식을 느끼는 것 같다.문제가 심각한 것은 이런 감소현상이 겹치고 있는데 이를 단시일 내에 해결할 수 있는 방안들이 부족하다는데 있다.도시 규모는 작고 투자할 만한 기업은 딱히 없는 상태여서 지자체의 고민은 깊어질 수 밖에 없는 노릇이다.그렇다고 이대로 주저 앉아 한숨만 쉴 수 없는 처지다.동해시의 현재 병적인 문제는 도시 면적이 좁아서 개발할 곳이 부족하다고 스스로 비관하고 있다.동해시의 도시 면적이 인근 강릉,삼척시에 비해 5~6배 정도 작은 규모여서 도시를 개발할 곳이 없다는 것이다.하지만 작은 도시니까 가능한 일도 있다.이를테면 도시 전체를 관광지화 하는 ‘생각 바꿈’이 필요하다.

바다와 산 사이에서 이들과 서로 기대고 있는 도심지,낭만이 가득한 항구,국제선이 오갈 수 있는 항만,울릉도로 오가는 뱃길 등 타 도시에 비해 많은 장점을 갖고 있다.여기에 오는 12월이면 KTX 강릉선이 동해까지 연장 운행돼 수도권 관광객들이 몰려올 수 있다.인구 감소와 관광객 감소를 따로 떼어볼 것이 아니라 관광객 유치를 통해 인구가 늘어날 수 있도록 방향성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소중한 것이 손에서 사라지기 전에 손에 힘을 길러야 한다.무균실에서 자라는 생물은 보호막이 사라질 경우 도태되고 만다.야생처럼 뛰고 도전하는 동해시의 변화된 모습을 보고 싶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