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옥계 피해지 해양오염 등 2차피해 예방 시급

2019년 04월 16일(화)     구정민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여의도 면적 2.5배 산림 불타
호우시 잿물 바다 유입 가능성
불투수층 형성 산사태 우려

강릉 옥계산불로 인한 산림피해 면적이 700㏊ 이상으로 파악되고 있는 가운데,집중호우시 초목을 태운 재와 잔가지 등이 인접 바다로 유입돼 해양오염 등 2차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않다.

시와 산림당국에 따르면 지난 4~5일 발생한 강릉 옥계산불로 피해를 입은 산림은 동해를 포함해 모두 714.8㏊로 추정된다.이는 여의도 면적(290㏊)의 2.5배가 넘고,축구장 면적(7140㎡)으로 따지면 무려 1000배에 달한다.

문제는 여름철 태풍 등 집중호우시 산림 내 재가 잿물로 변해 인접 동해안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커 해양오염 등 2차 피해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잿물은 알카리성으로 독성을 띠고 있어 하천 및 해양으로 다량 유입될 경우 물고기가 집단 폐사할 가능성이 높다.게다가 산불피해는 물론,긴급벌채 등으로 인해 산림에 떨어진 나뭇가지 등이 한꺼번에 하천을 통해 바다로 유입될 경우 장기간 수중 PH(수소이온농도)를 높게 형성할 가능성도 있다.

또 재는 지표면에 2~3㎝ 정도만 쌓여도 불투수층을 형성하면서 수분의 토양 침입을 차단해 산사태 발생 우려도 적지않다.

이에따라 행정당국은 옥계 주수천 하류에 오탁방진막을 설치해 오염물질의 해양 유입을 최대한 막고 있고,하천 수질검사를 수시로 실시하는 등 대책을 강구중이다.시 관계자는 “잿물은 독성인 알카리성을 띠고 있어 단시간에 해양으로 다량 유입될 경우 수중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상황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정민 koo@kado.net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