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산물도매시장 이전 국고지원 폐지로 차질

2019년 04월 16일(화)     박성준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부 관련사업 폐지 방침
시 “이전 방안 용역 발주”

원주 농산물도매시장 이전사업이 정부의 시설현대화 자금 지원사업 폐지로 난항이 예상된다.

시는 농산물도매시장 시설노후화로 지난 2017년부터 이전사업을 추진,19만8000㎡ 규모의 대체부지를 선정해 농수축산물 종합유통단지 조성을 구상했다.

당초 시설건립비 450억 원 중 약 30%에 이르는 130억 원을 농림축산식품부의 공영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비를 지원받아 추진할 계획이었다.그러나 최근 기획재정부가 시설현대화사업의 국비지원을 단계적으로 축소한 후 최종 폐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우면서 이전사업 차질이 불가피해졌다.실제 안동 도매시장의 경우 국고 지원비율이 30%에서 10%로 축소됐을 뿐만 아니라 올해 농림축산식품부 사업 공모에서 국고지원 비율이 삭제됐다.

이전사업이 차질을 빚게 되자 시는 현 부지를 매각해 이전사업비로 활용하는 방안과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신축하는 방안,민자사업 유치 등을 검토하고 있다.

도매시장 상인 A씨는 “사업이 중단될 경우 중간도매상은 물론 일반 고객들에게 불신감을 초래할 수 있다”며“규모를 축소하더라도 이전사업은 지속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국고 지원사업이 사실상 폐지되면서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며“이를 위해 강원연구원에 이전 방안 용역을 발주한 상태”라고 말했다. 박성준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