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자철, 신임 감독 데뷔전서 역전 결승골 도움

2019년 04월 15일(월)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우크스부르크, 프랑크푸르트에 3-1 승리…1부 잔류 희망

▲ Soccer Football - Bundesliga - Eintracht Frankfurt v FC Augsburg - Commerzbank-Arena, Frankfurt, Germany - April 14, 2019  Augsburg‘s Marco Richter celebrates scoring their second goal with Koo Ja-cheol as Eintracht Frankfurt’s Almamy Toure looks dejected    REUTERS/Kai Pfaffenbach  DFL regulations prohibit any use of photographs as image sequences and/or quasi-video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 Soccer Football - Bundesliga - Eintracht Frankfurt v FC Augsburg - Commerzbank-Arena, Frankfurt, Germany - April 14, 2019 Augsburg‘s Marco Richter celebrates scoring their second goal with Koo Ja-cheol as Eintracht Frankfurt’s Almamy Toure looks dejected REUTERS/Kai Pfaffenbach DFL regulations prohibit any use of photographs as image sequences and/or quasi-video <All rights reserved by Yonhap News Agency>

독일 프로축구 무대에서 활약하는 미드필더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이 신임 감독 데뷔전에서 역전 결승골을 어시스트하고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구자철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코메르츠방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분데스리가 29라운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결승골을 돕고 아우크스부르크의 3-1 역전승을 이끌었다.

시즌 첫 도움을 기록한 구자철은 92분을 뛰고 승리를 눈앞에 둔 후반 추가 시간 크리스토프 얀커와 교체됐다.

이날 승리로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난 아우크스부르크는 7승 7무 15패(승점 28)가 돼 18개 팀 중 14위에 자리하며 1부 잔류 가능성을 키웠다.

5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바로 2부리그로 강등되는 17위 FC뉘른베르크(승점 18·3승 9무 17패)와는 10점 차로 벌렸고,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16위 VfB 슈투트가르트(승점 21·5승 6무 18패)에도 7점 차로 앞섰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원정경기에서 최근 2무 7패 뒤 10경기 만에 승리를 맛봤다.

이번 프랑크푸르트전은 스위스 출신의 마르틴 슈미트 감독이 아우크스부르크 지휘봉을 잡고 치른 첫 경기이기도 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팀이 강등 위기에 놓이자 지난 10일 마누엘 바움 전 감독을 해임하고 슈미트 감독을 선임했다.

전반 14분 곤살로 파시엔시아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간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31분 마르코 리히터의 동점골로 균형을 되찾았다.

이어 전반 추가 시간 구자철의 패스를 받은 리히터가 추가골까지 터트려 전세를 뒤집었다.

구자철이 정교한 대각선 패스를 찔러주자 리히터가 상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중거리 슛으로 연결해 다시 한번 프랑크푸르트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친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상대 미드필더 겔손 페르난데스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까지 점했다.

후반 13분 구자철에게 득점 기회도 왔다. 하지만 골키퍼가 비운 골문을 향한 슈팅을 미드필더 하세베 마코토가 걷어냈다.

만회를 위한 프랑크푸르트의 공세에 몇 차례 위기를 맞기도 한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39분 미하엘 그레고리치가 쐐기골을 꽂아 승부를 더욱 기울였다.

구단 홈페이지에 따르면 부상에서 회복 중인 지동원은 이날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졌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