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업분야 평화산업 통한 지역발전 모색”

2019년 04월 01일(월)     최원명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터뷰┃최상기 군수


최상기 군수는 평화시대 농업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농업의 부흥을 이끌어 지역발전을 견인하겠다는 계획이다.지역의 경우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농가는 3814개 가구다.이는 전체 가구 수의 3분의 1에 해당된다.

최 군수는 “농업은 전통적으로 우리 지역의 가장 기초적이고 보편적인 기간산업”이라며 “건강한 산업구조를 확보하지 못하면 지역경제 회생은 공허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농정이 일부 몇몇 사람에 의해 주도됐고 지원 효과 역시 일부에 편중된 불합리함이 존재하고 있어 이를 타파해야 한다”며 “농정시책의 혜택이 모든 농가에 고루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평화지역과 평화산업을 농정과의 결합을 통해 농업의 체질을 개선해 지역발전의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