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18 모독 김진태 의원 국회 퇴출하라”

2019년 02월 12일(화) 3 면     김여진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민주·도내야당 김 의원 제명 촉구
시민단체 규탄집회 예고 잇달아
김 “상처주려는 의도 아니었을 것”

자유한국당 김진태(춘천) 의원과 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모독 논란과 관련,더불어민주당과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규탄집회를 예고하는 등 비판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 춘천시지역위원회(위원장 허영)는 11일 긴급 운영위를 열어 김 의원 국회 퇴출운동을 진행하기로 했다.지난 8일 김 의원 등이 공동주최한 공청회에서 ‘광주폭동’,‘종북좌파의 괴물집단’ 등의 발언이 나오자 도당과 지역위에는 대응 촉구가 쇄도했다.민주당은 빠르면 12일 김 의원 지역 사무실 앞에서 직접 규탄에 나설 방침이다.범시민 집회개최도 시민사회단체와 논의한다.

한국당을 제외한 도내 야당들도 일제히 비판성명을 냈다.바른미래당 강원도당(위원장 조성모)은 “한국당이 역사 인식의 바닥을 여실히 보여줬다.즉각 사죄하고 세 의원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정의당 강원도당(위원장 김용래)은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김 의원에 대해 “도민들과 춘천시민들이 강한 분노를 표출했다.한국당 지도부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반드시 퇴출시키라”고 주장했다.

춘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도 비판대열에 합세했다.춘천시민사회단체 네트워크는 14일 춘천시민연대 사무실에서 지역 단체 및 정당 관계자들과 연석회의를 개최,이번 논란의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대응방침을 논의한다.

이에 대해 김진태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 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이어 “다만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알권리가 있다”고 했다. 김여진·오세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