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일부 의원 ‘5·18 모독’ 파문 지속

2019년 02월 11일(월)     연합뉴스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여야3당, 해당 의원 3명 제명 추진
“조치 미흡시 국민적 퇴출운동 전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파문이 지속하고 있다.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3당은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나란히 추진하기로 했다.민주당은 특히, 한국당 지도부가 이들 문제 의원에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야 3당과 손잡고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긴급기자회견에서 “망언한 의원들에 대해 한국당은 즉각적인 출당 조치로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당내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행사인 만큼 당의 공식 입장과는 거리가 있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의혹 제기는 곤란하다”고 적었다.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평가한다. 우리당 일부 의원의 발언이 5·18 희생자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유감을 표시한다”며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논란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찬 간담회에서 자신을 비롯해 공청회를 연 한국당 국회의원들을 징계하겠다고 나선 여야 3당을 되레 공격했다.김 의원은 “엊그제 공청회 참석도 하지 않았는데 왜 이 난리인가”라고 주장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